회원가입

로그인

이메일 주소
비밀번호
ID/PW 찾기
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? 회원가입 하기

뭔 생각으로 한의사 함?

Profile
뿌연_양쯔강돌고래

1.돈?

2.걍 의대 못가서?

3.집이 한의사라서?

4.한의학의 심오한 뭔가 보고?

 

왤케 니들끼리 개판임?

댓글
3
  • 바쁜_북극고래
    바쁜_북극고래
    2021.09.22

    200충300충보다야 나으니까하지... 거기보단 덜개판이니까

  • 바쁜_북극고래
    바쁜_북극고래
    2021.09.22

    문생은 안암골에 살았다. 

     

    곧장 개운산 밑으로 시계탑이 서 있고, 공전을 향하여 문과대가 있는데, 그곳 학생들은 자의 반 타의 반 씨파와 로스쿨에만 관심을 두었다. 

     

    그러나 문생은 한문학 공부만을 하고 그의 아비가 요양병원 야간 당직을 하여 입에 풀칠을 했다.

     

    하루는 그 아비가 몹시 배가 고파서 울음 섞인 소리로 말했다.

     

     

     - “너는 스카이 간판을 걸고도 고시를 보지 않으니, 책은 읽어 무엇하느냐?”

     

    이에 문생은 울며 대답했다.

     

     - “나는 피샛을 조져 벼슬길이 막히었소.”

     

     - “그럼 한문 교사라도 하지 못하겠느냐?”

     

     - “임용고시도 기약없는 시험일 뿐인데 어떻게 하겠소?”

     

     - “그럼 로스쿨은?”

     

     - “경꽈 이중으로 학점이 박살나고, 리트마저 110점 언저리를 맴도는 걸 어떻게 하겠소?”

     

    부는 왈칵 성을 내며 외쳤다.

     

     - “밤낮으로 한문 고전만 파더니 기껏 ‘어떻게 하겠소?’ 소리나 배웠단 말이냐? 변호사도 못한다, 학교 선생도 못한다면, NCS라도 못 보겠느냐? 아예 9급이라도 못해먹겠느냐?”

     

    문생은 읽던 맹자를 덮어놓고 일어나면서,

     

     - “애석하다. 내가 당초 문학 박사의 포부를 품었는데, 목구멍이 포도청인 나에겐 허황된 꿈이었구나…….

     

    하고 한의대나 갈까 하여 개운사길 종로학원으로 휙 들어가더니 다시는 나오지 못하였다.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- 끝 -

     

     

  • 바쁜_북극고래
    바쁜_북극고래
    2021.09.22

    money

Profile

로그인

이메일 주소
비밀번호
ID/PW 찾기
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? 회원가입 하기